워터밤 이후로 연락 너무 많이 온다던 권은비, 일본 워터밤에서도 화제
워터밤 이후로 연락 너무 많이 온다던 권은비, 일본 워터밤에서도 화제
  • 허우정 인턴기자
  • 승인 2023.07.31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터밤은 물놀이와 공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여름 음악 페스티벌로 ‘워터밤 재팬2023’ 무대에 오른 권은비가 화제다.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3년 만에 공연이 재개됐으며, 올해 일본에서도 공연을 열며 폭발적인 반응을 얻었다.

권은비는 지난 22일 일본 나고야, 30일 도쿄에서 펼쳐진 ‘워터밤 재팬 2023’에 함께하며 썸머퀸의 자리에 올랐다.

이날 권은비는 지난해 10월 발매한 세 번째 미니 앨범 ‘리탈리티(Lethality)’의 타이틀곡인 히트곡 ‘언더워터(Underwater)’로 도쿄 워터밤의 화려한 포문을 열었다.

파격적인 무대의상을 선보이며 화끈한 퍼포먼스로 매력을 뽐내며 많은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또한 권은비는 ‘도어(Door)’ ‘글리치(Glitch)’ ‘에스퍼(ESPER)’ 등의 무대를 연달아 선보이며 현지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또 일본 인기 가수 아이묭(Aimyon)의 ‘사랑을 전하고 싶다던가(愛を 伝 えたいだとか )’ 커버 무대까지 선보여 일본 팬들의 환호를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권은비는 ‘강심장 리그’의 ‘핫서머 쿨바디’ 특집에 출연해 “워터밤 이후 주변에서 연락이 너무 많이 온다. 진작에 좀 해주시기”라며 너스레를 떨 정도로 인기를 실감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기도 했다.

워터밤을 통해 국내에 이어 일본 열도를 뜨겁게 달군 권은비는 오는 8월 2일 새 싱글 '더 플래시(The Flash)'로 가요계에 돌아온다. 중독성 강한 비트와 멜로디, 리본을 이용한 치명적인 퍼포먼스로 '서머 퀸'의 화려한 귀환을 예고한 그를 향해 전 세계 K팝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출처: 권은비 인스타그램
출처: 권은비 인스타그램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